【한국경마】코리안더비, 15일 개최…한국경마 100년 맞아 18K 우승 트로피 제작

오는 15일 서울경마공원에서 한국경마 최고의 하이라이트 경주 중 하나인 ‘코리안더비’(GI, 1800m)가 개최된다.

올해 25회를 맞이하는 ‘코리안더비’는 국산 3세마 중 최고의 실력자를 가리는 자리다. 지금은 축구나 야구에서도 흔히 라이벌 빅매치를 가리켜 ‘더비’란 말을 쓴다. 하지만 본래 유래는 1789년 영국 더비 백작이 3세마를 모아 개최한 경마대회 ‘엡섬 더비’다.

연말에 개최하는 ‘대통령배’나 ‘그랑프리’ 경주가 연령이나 산지 제한이 없는데 비해 ‘코리안더비’는 연령(3세)과 산지(국내산)가 철저하게 제한된 경기라 말의 일생에 딱 한 번의 출전 기회만 주어진다.

따라서 데뷔 후 착실하게 실력을 쌓아온 경주마의 마주에게는 국내대회 최고 총상금 8억 원이 걸린 꿈의 무대이기도 하다. 상금 이전에 혈통 스포츠인 경마에서 새로운 명마를 탄생시켰다는 명예와 자부심 또한 대단하다.

미국은 1875년 이를 모방해 매해 5월 우승마에게 장미 화환을 목에 걸어주는 ‘켄터키더비’를 만들었고, 이를 포함한 3대 주요 경기를 모두 우승하면 ‘트리플크라운’이라는 명예를 부여했다. 우리나라 역시 ‘코리안더비’와 ‘KRA컵마일(GⅡ, 1600m)’ ‘농림축산식품부장관배(GⅡ, 2000m)’를 모두 석권하면 ‘삼관마’라는 영예를 얻는다.

한국마사회는 올해 한국경마 100년을 맞아 코리안더비를 더 특별하게 채우기 위해 만반의 준비에 나선다. 코리안더비 공식 엠블럼 발표에 이어 대회 역사와 권위를 나타내는 특별한 트로피가 경주 당일 베일을 벗는다. 일명 ‘코리안더비 마상배’라는 명칭의 우승컵이다.

고대부터 전장에 나가는 장수가 말 위에서 왕에게 하사주를 받았다는 ‘마상배’를 모티프로 했다. 말박물관과 최용훈 작가가 2019년 ‘그랑프리 마상배’에 이어 두 번째로 공동 디자인한 아름다운 트로피다. 말과 인간을 연결하는 의미의 재갈 4조가 컵과 좌대를 연결하고 편자가 하부에 장식된 것은 닮은꼴이다.

‘코리안더비 마상배’ 역시 말박물관에 소장된 고려시대 청자마상배 중 하나를 본떴다. 18K로 도금된 컵 입 부분은 8개의 꽃잎 모양이며 컵 정면에 훈민정음체로 ‘코리안더비’라는 명칭이 왕관을 쓰고 있다. 그 양 측면에는 국산 3세마를 상징하는 무궁화 세 송이가 아름답게 부조돼 있다. 월드컵 트로피처럼 세레모니를 위한 대형 컵 외에 생산자와 마주, 조교사, 기수에게도 축소된 같은 모양의 트로피가 각각 수여된다.

1898년 훈련원 광장(구 동대문운동장)에서 나귀경주로 시작한 한국의 경마는 일제강점기와 한국전쟁 중 군마 지원이라는 혹독한 시련을 딛고 성장해 왔다. 한 세기가 지난 오늘날 한국의 유전체 기반기술을 바탕으로 선발한 경주마가 미국 최고 연도대표마를 뽑는 ‘이클립스 어워즈’에서 수상하며 선진경마를 향한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다.

정기환 한국마사회 회장은 “한국경마 100년을 맞이하며 구름 같은 관중이 경마장에 몰려들어 신나게 경마를 즐겼다는 백여 년 전 신문기사를 보니 감회가 새롭다”며 “우리도 미국 켄터키더비처럼, 또 그 옛날 국민들을 신나고 설레게 했던 축제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봄날의 코리안더비를 준비했다”고 소개했다.

제25회 코리안더비는 오는 15일 16시 20분 제 8경주로 서울경마공원에서 개최된다. 가수와 마칭밴드 공연, 추억의 뽑기 게임, 푸드트럭 운영 등 다채로운 행사가 함께 진행된다.

https://race.kra.co.kr/seoulMain.do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